[한복인터뷰②] 김동한 "워너원 해산 지켜보며 가슴 아팠다"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공지사항

[한복인터뷰②] 김동한 "워너원 해산 지켜보며 가슴 아팠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위엔터테인먼트 작성일19-02-08 16:24 조회9회 댓글0건

본문

가수 김동한은 지난해 '정말 바람직한' 길을 걸었다. 4월 말까지는 엠넷 '프로듀스101' 시즌2 출신 멤버들로 구성된 프로젝트 그룹 JBJ 멤버로 구슬땀을 흘렸고, 팀이 공식 해산한 뒤에는 솔로 가수로 나서 두 장의 앨범을 내고 각종 무대를 누비며 그간 못다 보여준 매력을 드러냈다.

"지난 해는 많은 분께 김동한의 존재를 알리는 해였다고 생각해요. 2019년에는 이전보다 조금 더 발전한 김동한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요"

'프로듀스101'으로 시작해 JBJ와 솔로 가수로 이어진 세 번의 도전을 모두 성공적으로 끝낸 김동한은 올해 한국 나이로 스물두 살이다. 비교적 어린 나이에 소중하고 값진 경험을 쌓으며 기반을 탄탄히 다진 그의 발전 가능성은 무궁무진해 보인다.

"그동안 섹시한 콘셉트를 내세워 활동했는데, 앞으로 파워풀한 모습도 보여드리고 싶어요. 무대를 '뿌셔뿌셔' 하는 느낌으로요! (미소). 언제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열심히 하다 보면 고척돔에서 단독 콘서트를 열 수 있는 날이 오지 않을까요?"

다음은 설 명절을 맞아 CBS노컷뉴스와 한복 인터뷰를 진행한 김동한과의 일문일답.

▲워너원이 최근 공식 해산했다. '프로듀스101'에 참가했던 만큼 그 모습을 지켜보면서 기분이 남달랐을 것 같은데.
"가슴이 아팠다. 프로젝트 그룹이라는 게 활동 기간이 정해져있지 않나. JBJ도 마지막 콘서트 말미에 한명씩 퇴장했었는데 워너원도 마지막 콘서트 때 그렇게 했더라. 공연장에 직접 가진 못하고 인터넷으로 그 모습을 봤는데 그 마음이 어떨지 조금은 아니까 가슴이 아팠고 많이 울었겠구나 싶었다. 전 원래 눈물이 없는 편인데 JBJ 마지막 콘서트 때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정말 많이 울었었다"

▲올해 '프로듀스101' 시리즈의 네 번째 시즌이 시작된다고 하더라. 방송이 시작되면 챙겨볼 생각인가.
"작년에 '프로듀스48'은 조금 챙겨봤다. 그런데 사실 어떻게 진행되는지 아니까 마음이 아파서 잘 못 보겠더라. 워낙 힘든 프로그램이지 않나. 물론 좋은 추억이었지만, 저 역시 당시에 마음고생을 많이 했다. 이번에 남자 편이라고 들었는데 제가 원래 화려한 퍼포먼스 보는 걸 좋아해서 무대 같은 건 많이 챙겨보지 않을까 싶다. 그래도 참가자들이 우는 모습은 슬퍼서 못 볼 것 같다"

▲워너원 출신 솔로 가수들이 대거 출격할 예정이다. '프로듀스101'에서 함께했던 이들과 선의의 경쟁을 펼치게 됐는데.
"각자 자신만의 매력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 요즘 보이그룹에 비해 남자 솔로 가수가 정말 많이 없었지 않나. 남자 솔로 가수가 많아지는 것은 그것 자체로 새로운 발판이 만들어지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솔로 가수 김동한의 최대 강점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원래 춤 포지션이었는데 보컬도 하고 있고. 랩 메이킹과 작사, 작곡도 하고 있다. 아직 부족한 점이 많지만 저의 강점은 '밸런스'가 잘 잡힌 가수라는 점이라고 생각한다"

▲주요 팬층이 궁금하다.
"저보다 나이가 조금 더 많은 2~30대 팬 분들이 많다. 아무래도 섹시한 콘셉트를 많이 해서 그런 것 같다"

▲연기를 해볼 생각도 있나.
"언젠가는 해보고 싶다. 드라마나 영화 보는 걸 좋아하기 때문이다. 얼마 전에는 켄타(JBJ 출신) 형과 영화 '극한직업'을 같이 봤다. 켄타 형도 영화 보는 걸 좋아하는데 근처에 살아서 같이 보러 갔다. 만나서 영화본 게 아니라 영화보려고 만났다. (미소)"

▲올해 이루고 싶은 목표가 있다면.
"지난 해는 많은 분께 김동한을 알리는 해였다. 2019년에는 이전보다 조금 더 발전한 김동한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고, 앞으로 더 나아가고 싶다. 일단 첫 단독 콘서트를 통해 새해의 스타트를 기분 좋게 끊었다는 생각이다"

▲가수로 활동하면서 언젠가 꼭 이루고 싶은 소망은.
"언제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또 이루지 못할 수도 있겠지만,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실내 공연장인 고척돔에서 단독 콘서트를 해보고 싶다. 가수라면 누구나 꿔보는 꿈이 아닐까"

▲팬들에게 설 인사를 전해달라.
"차가 굉장히 많이 막힐 텐데 스트레스 받지 마셨으면 좋겠다. 또 다이어트 생각하지 마시고 맛있는 음식 드셨으면 한다. 저도 다이어트 포기할거다. (웃음).아, 그리고 잔소리도 잘 피하시길!"

▲끝으로 팬들을 위한 귀성길 추천곡을 3곡만 꼽아달라.
"우선 차가 막히면 클락션을 많이 울리지 않나. 그런 의미에서 비투비 선배들의 '뛰뛰빵빵'을 추천해드리고 싶다. 그리고 명절은 가족, 친지들과 함께하는 좋은 날이니까 아이유 선배의 '좋은 날' 추천 드리겠다. 마지막으로 '공부해라', '대학가라', '장가, 시집은 언제 갈거니' 등 잔소리가 심하실테니 그에 대비하시라는 의미에서 아이유, 임슬옹 선배의 '잔소리'를 추천 드리겠다"

COMPANY : OUI entertainment / ADRESS :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교동 458-11 B1 / TEL : 02.3144.7245 / FAX : 02.3144.7246


COPYRIGHT © 2014~2016 OUIENT. ALL RIGHT RESERVED